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코로나19 진단역량 글로벌 공조 기대”

2020년 03월 26일(목) 19 면     남궁창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진단 시약 개발 기업 방문 격려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며 “우리 기업의 (코로나19)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소재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을 찾아 가진 진단시약업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WHO(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 대응의 모범사례로 한국을 지목하며,그 이유로 한국의 혁신적인 검사전략 개발과 철저한 접촉자 추적,검사와 격리를 들었다”고 소개했다.

간담회에는 시약업계에서 천종윤 씨젠·남용석 코젠바이오텍·유재형 솔젠트·이효근 SD바이오센서·임현순 바이오세움 대표와 권계철 진단검사의학회 이사장,민원기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는 물론 거기에 더해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 정확도까지 더 해져서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여러분의 혁신적인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가고 있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에 반영된 치료제 연구개발(R&D)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뿐 아니라 우리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며 “어제(24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는데 정부가 여러분 업체들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이날 간담회에는 정부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유천권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장 등이 배석했다. 남궁창성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