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정부·경제계 손잡고 경제활력 되살리자”

2020년 02월 14일(금) 8 면     남궁창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코로나 19’ 대응 간담회
기업활동·금융혜택 지원
선제적 피해 대책안 약속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방역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갖고 “국내 방역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독려했다.

또 “정부는 필요한 금융지원과 신속한 통관,특별연장근로 인가,대체 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 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문 대통령은 “최근 대기업들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고 삼성,현대차 등이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해 협력업체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정부도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울러 “항공,해운,운수,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 자리에서 “중국에서 정상 조업이 서둘러 이뤄질 수 있게 2월 한달동안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면서 “춘절 연휴가 끝나고 중국 정부의 기업활동 재개가 발표가 된 이번 주가 현지 활동의 분수령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적극 행정에 관한 부분을 다시 부탁드리고 싶다”면서 “적극행정 면책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이번 사태에 한해서 정책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운영된다면 공무원들이 정책개발이나 집행에 조금 더 활발히 움직이고 사태 조기 극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건의했다.

간담회에는 재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최태원 SK 회장,구광모 LG 회장,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재현 CJ그룹 회장,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남궁창성 cometsp@kado.net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